광고문의: [email protected]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기타 삼류판타지소설(2)

리니아
183 0 0

 

"준희야, 여기서 뭐 하고 있니?”

문가에 용현 선생님이 놀란 표정으로 서 있었다.

나는 너무 놀라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그 자리에 얼어붙었다. 그가 이런 내 모습을 보는 일은 내 상상 속에서나 있는 일인 줄 알았는데. 막상 실제로 그 상황이 되자 머릿속이 하얘져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다. 이젠 다 끝났어. 선생님은 이제 날 피하겠지. 거북해 할 거야. 하지만 그 때 용현 선생님의 차분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괜찮아, 준희야. 여기에 앉아봐.”

그는 커다란 손으로 자신의 옆 의자를 가리켰다.

나는 자리에 앉았다. 손이 덜덜 떨리고 등에는 식은땀이 흘렀다. 용현 선생님은 부드럽게 말했다. 

“너의 비밀을 이해할 수 있어. 누구나 자신을 표현할 권리가 있지. 하지만 학교에서 이렇게 하는 건 위험해. 다른 학생들한테 들켜 이 사실이 학교에 알려졌으면 학교생활은 물론 졸업까지 힘들어졌을 수도 있어. 본 게 나라서 참 다행이다. 이 일은 비밀로 해 주마.”

나는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선생님. 감사해요.“

용현 선생님은 내 어깨에 손을 얹으며 말했다.

“괜찮아. 중요한 건 네가 스스로를 사랑하고 받아들이는 거야. 그리고 이런 일은 안전한 환경에서 해야 해. 선생님이 도와줄게. 말 나온 김에 같이 갈까?”

 

나는 용현 선생님을 따라 도서관을 나섰다. 혹시 누가 나를 알아보고 학교에 소문을 퍼뜨릴까 두려워 주변을 살폈지만 다행히 남아있는 학생은 아무도 없는 것 같았다.

 

“여기야. 들어오렴.”

용현 선생님을 따라 들어선 곳은 생물실험실 옆에 있는 준비실이라는 푯말이 걸린 방이었다. 컴퓨터 한 대와 실험가운 몇벌, 각종 전공서적이 빼곡히 꽂혀있는 곳이었다.

“내가 수업준비할 때 쓰는 곳이야. 방과 후엔 아무도 오지 않으니까 여길 쓰렴.”

“감사해요, 선생님.”

“그리고, 준희야.“

용현 선생님은 내 손을 꼬옥 잡으며 말했다.

“여긴 나 말고는 정말 아무도 안 오니까 니가 입고 싶은 옷을 마음대로 입어도 돼. 너만 괜찮다면.”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움짤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 콜만 조회 수 832 1일 전17:45
    ### 남자만 이용 가능 합니다 ### 요즘 여기서 노네요~ㅎ 진짜강추!^^ 클릭
  • 나는 깊이 잠들어 있었어요. 아마도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았어요. 나는 형언할수 없는 암컷의 모습을 한 한마리의 생물이었어요. 약간은 어둡고 따뜻한 암컷의 보금자리에서 암컷의 가슴과 ...
  • 오류로 인하여 사진으로 넣을께요
  • 경험 이야기라 내용을 수정하긴 어렵지만, 댓글로 질문이나 피드백 주시면 묘사 부분이나, 전개 속도 등을 조정해볼께요. 궁금하신 부분 물어보셔도 되요. 기억을 더듬어 다음날 아침 일을 써...
  • 진짜맛있네~
    남지혜 조회 수 1313 24.06.12.21:27 2
    중년채팅 여기서 하시면 되겠습니다. 간통죄가 폐지되면서 중년들은 불륜을 정당화 하여 환호 하였습니다. 남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곳은 어디가 있을까.. 한번 알아보았습니다. 예전부터 몇군...
  • 리니아 조회 수 261 24.06.11.13:16
    용현 선생님은 나를 부드럽게 눕히며 옷을 벗고 나의 위에 올라왔다. 그의 따뜻한 몸이 나의 몸에 닿으며 나는 그의 체온을느낄 수 있었다. 선생님은 사랑이 가득 담긴 눈으로 나를 바라보...
  • 리니아 조회 수 149 24.06.11.13:12
    용현 선생님은 나를 보고 눈을 반짝였다. “준희야, 너무 예쁘다. 눈을 어디다 두어야 할 지 모르겠는 걸.” 그는 감탄하며 말했다. 선생님의 눈앞에 서 있는 건 검정색 팬티스타킹에 허벅...
  • 리니아 조회 수 166 24.06.11.13:10
    그날 이후, 우리는 서로에 대한 감정을 더욱 깊이 느끼기 시작했다. 나는 용현 선생님을 위해 더 예쁘게 꾸미고, 그는 나를사랑스럽게 바라보고, 때로는 나를 안아주었다. 둘만의 비밀스러운...
  • 글을 다른 곳에 올려 다시 올립니다. 예전 기억을 더듬어 이어서 써 봅니다. 사진은 내가 그를 만족 시키기 위해 가끔 스타킹을 신고 운전을 할때 찍은 사진이에요... 알람 소리에 잠이 ...
  • 리니아 조회 수 178 24.06.11.01:17
    용현 선생님은 나를 살며시 끌어안았다. 그의 따뜻한 품에 안겨 나는 눈을 감았다. 그의 손이 내 등을 타고 부드럽게 내려갔다. 그의 손길이 닿는 곳마다 나의 피부는 전율로 떨렸다. 그는...
  • 리니아 조회 수 168 24.06.11.01:15
    그 날 이후 나는 용현 선생님에게서 준비실의 열쇠를 받아 방과 후에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게 되었다. 가끔 선생님이 준비실에 들어왔고 나는 그 때마다 쭈뼛거리며 얼굴을 붉혔지만 그는...
  • 리니아 조회 수 183 24.06.10.18:48
    "준희야, 여기서 뭐 하고 있니?” 문가에 용현 선생님이 놀란 표정으로 서 있었다. 나는 너무 놀라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그 자리에 얼어붙었다. 그가 이런 내 모습을 보는 일은 내 상...
  • 리니아 조회 수 310 24.06.10.18:29
    고등학교에 들어오고 나서부터 내 눈길을 끈 사람이 하나 있었다. 지금도 교실에 앉아 그 사람을 기다리고 있다. 이윽고 교실 앞문이 열리고 생물 담당인 서용현 선생님이 들어온다. 용현 ...
  • 이건 10년전 경험담으로 내가 동성애를 거처 cd로 빠져 들게 된 이야기 입니다. 최대한 기억을 살려서 써볼께요. 10년전 이야기 입니다. 나는 기혼이고 돌 지난 아이도 있었고 부부관계는 ...
  • 맛있는 그녀~
    섹시도윤 조회 수 847 24.06.08.17:47 3
    중년채팅 여기서 하시면 되겠습니다. 간통죄가 폐지되면서 중년들은 불륜을 정당화 하여 환호 하였습니다. 남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곳은 어디가 있을까.. 한번 알아보았습니다. 예전부터 몇군...
  • 백규리 조회 수 2212 24.06.08.08:15 13
    나는 처음부터 성향자였던건 아니었어 165이안되는 키에 하얗고 깡말랐던 나는 학창시절 남자아이들무리보다는 여자아이들무리에서 빵셔틀이되지않을만큼의 보호를 받으며 살아왔기에 나에게 남성성...
  • 군대를 가있는 동안은 강제로 오랄 생활을 청산할 수 밖에 없었다. 물론 완전히 안 한 것은 아니지만 이전 1년동안 했던거에 비하면 그냥 안 한거나 마찬가지였다. 두 번째 휴가를 나왔을...
  • 그렇게 첫 오랄을 하고 3일간 후회를 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때의 후회는 점차 희미해졌고, 다시 정액을 먹고 싶단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결국 나는 다시 커뮤니티에서 오랄 받을...
  • 두유두유두 조회 수 1004 24.05.31.17:14 3
    그렇게 셀프 정액 먹기에 실패한 나는 새로운 방법이 필요했고, 그건 바로 다른 사람의 정액이었다. 내가 사정하지 않은 상태라면 성욕이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할 것 같았다. 그렇게 ...
  • 오랄의 추억 2 - 셀프
    두유두유두 조회 수 1537 24.05.31.16:46 4
    그렇게 정액에 빠져들던 나는 평범한 남성으로 나를 인식하면서도 성욕이 이성을 이겨 정액을 먹고싶어하기에 이르렀다. 정말 대단히 성욕에 미쳤던거다. 더군다가 부카케는 현실적으로 내가 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