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기타 귀찮은 연락을 받은 sissy

혜리미 혜리미
2648 22 2

댓글 2

댓글 쓰기
비추 잘못누렀네요 취소도 안되고 죄송합니다ㅠ
11:39
24.01.29.

움짤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주간 조회수 인기글

주간 추천수 인기글

  • 완전한 교육
    혜리미 조회 수 18 21분 전23:28
    이게 뭐야? Sissy:보지요...💕 뭐하는 곳이야? Sissy:자지 박는 곳이요...💕 Sissy의 엉덩이에 달린건 보지라는걸 몇번이고 말하게 해서 암컷임을 자각 시켜야죠💕
  • Sissy를 위한 팬티 리폼
    혜리미 조회 수 2163 24.02.12.09:20 16
    언제 어디서든 박힐 수 있게💕
  • 너와 남자의 차이
    혜리미 조회 수 2825 24.02.12.09:11 31
    남자가 흥분 될때 만지는 건 자지 너 같은 sissy가 만지는 건 유두💕 남자가 자위할때 흔드는건 자지 니년이 흔드는건 허리💕 남자가 섹스 마지막에 하는건 씨뿌리기 니년이 하는건 씨받기💕 남자가 섹스 중에 하는건 박...
  • 왜? 얼굴 가려달라며
    혜리미 조회 수 1548 24.02.11.23:30 4
    왜? 얼굴 가려달라며 자지로 가려줄테니까 얼굴 까이기 싫으면 재주껏 계속 벌기 시켜봐 Sissy:네에..💕
  • 귀찮은 연락을 받은 sissy
    혜리미 조회 수 2648 24.01.28.23:00 22
    하지만 아랫입은 솔직하네요💕
  • 민정이의일탈 조회 수 1325 24.01.28.03:35 3
    시디(본인) 실제 허접한 경험담 제목그대로 나는 초보인시디다 업은 시간날때만하니... 태어나 처음업 한건 비너스에서 러버가 업시켜준다니 자기집에 놀러오라는것이다 러버의 화장실력은 ... 메이크업아티스트 같은...
  • 꽃향기만 남기고 갔단다~
    혜리미 조회 수 1977 24.01.25.17:03 7
    sissy를 위한 새로운 챌린지💕
  • 욕실 비었어요~
    혜리미 조회 수 1411 24.01.25.17:02 2
    주인님 욕실 비었어요~ 네? 주인님 씻으시는데 제가 왜 옷을 벗고 들어가요?
  • 부끄러운 하루
    여니수 조회 수 1766 24.01.25.14:14 6
    제 망상들을 그냥 한번 끄적거려 봅니다.^^ A : 너니? 건드리면 봇물 터진다는? A: 그건 해보면 알지! 이리와봐! 형님 같이 한번 해보죠!!! B: 오키 그럼 어디 한번!!! 싫다고는 했지만 온몸이 부르르 떨리며 마음과 ...
  • 열일하는 뒷모습💕
    혜리미 조회 수 1827 24.01.24.23:31 3
    모두 열일하는 sissy에게 한마디의 응원을!
  • 섹시한 젖소가 되고 싶었을 뿐!
    여니수 조회 수 2579 24.01.10.20:45 12
    제 망상들을 그냥 한번 끄적거려 봅니다.^^ 시크한 그의 첫 마디!!! 구경 한번 해보자는 말에 난 거부할 생각도 못한 체로 다리를 벌려드렸다. 그랬더니 점점... 역시 난... ㅠㅠ 어쩔 수 없나보다. 감사하다고 하는 ...
  • 혜리미 조회 수 1912 24.01.10.13:55 6
    이걸 입고 찍는다구요...?(차라리 벗는게 덜 부끄러울 거 같아...) 자지 빨 수만 있다면 무슨 옷이든 입을게요💕
  • 혜리미 조회 수 1246 24.01.10.13:53 4
    멍💕 멍💕
  • 서울타킹 조회 수 1183 24.01.08.17:42 7
    여기서부터 실제50%/픽션50% 그 일 이후로 친구와 조금 어색한 사이가 되었고 그날일은 서로 언급하지도 않았다. 물론 야동을 보러 그 친구집으로 가는일도 없어졌고 나는 혼자서 스타킹만 신으며 계속 스타킹의 촉감...
  • ??:저 남자 맞거든요?!
    혜리미 조회 수 2744 24.01.05.23:08 8
    저 남자 맞거든요?! 자지 달려있고 가슴 없어요! ....언제까지 볼거에요...?
  • 가다수 조회 수 1188 24.01.04.03:48
    이 이야기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데 과거를 회상하며 쓰는 글이라서 왜곡된 내용이 있을수도 있어요. 저희집은 맞벌이를 했어요. 그래서 어렸을때부터 옆집에 맡겨졌었어요. 그 집은 작은 가게를 했었는데 제가 애기...
  • 서울타킹 조회 수 1712 23.12.29.15:02 9
    처음 스타킹을 접한건 중학교 1학년 때 순전히 호기심으로 신어보고 감촉에 빠져버렸다. 고등학교 2학년때까지 운동을 해서 몸도 탄탄하고 호리호리한 편이라 다리가 이뻐보였다. 그렇게 스타킹에 빠지며 신고 야동을...
  • Sissy의 결혼
    혜리미 조회 수 3333 23.12.27.00:59 14
    천박하게 젖이랑 앞보지 다 까인 웨딩드레승 입고💕 부캐 대신에 자지를 두손 소중히 쥐고💕 맹세의 키스 대신 맹세의 펠라를 하는 것💕 이것이 sissy의 결혼식이자 안전한 암컷 선언식💕
  • 태미지 조회 수 1188 23.12.25.23:31 5
    100프로 실화 바탕이에요 10년도 더 된 이야기라 기억에 외곡이 있을수도 있겠네요 20대 중반 그래도 나름 몸매관리도하고 나이가 나이인지라 지금보단 봐줄만하던 시절이었네요 당시는 세이클럽통해서 주로 만남을 ...
  • Sissy를 위한 식사
    혜리미 조회 수 4081 23.12.23.22:50 24
    메인 메뉴가 나오기전 식전주로 sissy를 위한 샴페인이 나와요💕 입맛을 돋구는데에는 정액 샴페인만한게 없죠💕 메인 메뉴가 나오기 전에 천천히 우물거리며 샴페인을 맛보며 기다리면 곧 메인 메뉴가 나와요 💕 오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