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email protected]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기타 오랄의 추억 1 - 정액

두유두유두
1579 8 0
성인자료 포함됨

소설은 아니고 개인 경험에 대한 기록이지만 여기 게시판이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아서 여기에 작성해요.

 

지금은 성병도 무섭고 만남 해놓고 성추행이라고 고소하는 경우도 보고 카메라로 찍어 올리는 경우도 있고 하다 보니 무서워서 못하지만... 20대 초반엔 참 무모했던 것 같아요.

 

일반인에겐 얘기할 수도, 어디 책을 낼 수도 없는 추억이지만 그래도 내겐 나름 소중했던 추억에 대한 이야기.

 

 

 

20대 중반까지의 나는 정체성을 부정하고 그냥 평범한 남자로 살아왔다. 그리고 이 이야기의 시작은 20살로부터 시작한다.

 

1일 1야동이 당연하던 20살.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때 내가 꽂혀있던 야동은 바로 '부카케'였다.

 

1.png

2.png

3.png

 

얼굴 가득 수십몇부터 많게는 100명도 넘는 이의 정액을 받아내는건 단 한 명의 여자다. 무려 100명이 넘는 남자가 모여 한 명의 여자를 위해 사정을 한다. 반대로 보면 여자 혼자 100명이 넘는 남자의 사정을 받아내는 것.

 

그저 대단하고 굉장히 흥분되지 않을 수 없었다. 입안 가득 정액이 차는 것은 물론이고, 코에도 들어가고 얼굴과 상체 여기저기 정액이 뿌려지고, 눈에까지 들어간다.

 

매일 부카케 영상을 보며 빠져들던 나는 저 영상 속 여자가 되고싶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여자로 태어나 야동 배우가 되지 않는 한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렇게 1달 내내 부카케 영상을 보던 나의 관심을 끄는 새로운 게 생겼다.

 

바로 정액이다.

 

부카케 영상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위에 사진처럼 얼굴에 정신없이 뿌리고 입에 차는 대로 삼키며 계속 받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사정없이 뿌리는 대신 아래 사진처럼 입으로 받아낸 정액을 그릇에 모아 마지막에 한 번에 마시는 것이다.

 

4.png

5.png

 

 

이때부터 내 관심사는 부카케에서 정액으로 이동했고, 배우들이 쉴새 없이 정액 먹는걸 보면서 나도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에 이르렀다.

 

위에서도 말했지만 당시 나는 정체성을 부정하고 평범한 남자로 살고 있었다. 평범한 남자라면 정액을 먹고싶단 생각 따윈 하지 않는다. 그런데 성욕이 이성을 이겼다. 그만큼 나는 정액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0

댓글 쓰기

움짤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 오랄의 추억 1 - 정액
    두유두유두 조회 수 1579 24.05.31.16:35 8
    소설은 아니고 개인 경험에 대한 기록이지만 여기 게시판이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아서 여기에 작성해요. 지금은 성병도 무섭고 만남 해놓고 성추행이라고 고소하는 경우도 보고 카메라로 ...
  • h95h 조회 수 770 24.05.25.18:07 4
    (급구) 명품옷 필요하신분 (소설) 이 글은 상상으로 제작된 픽션입니다. 명품 옷 필요하신 분 급하게 구합니다. 조건 몇 가지만 수행하시면 명품 옷을 드립니다. 1. 오셔서 입고 온 옷 찟김...
  • 애완견뽀미 조회 수 1898 24.03.25.17:03 14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하단 말이지.” “뭐가.” 혼잣말로 중얼거린 말에 지훈이가 묻는다. 내가 보고 있는 건 일주일 전 날아온 문자 [22학번 김주호 학우는 24년 1학기 교환학생 프로그램...
  • 애완견뽀미 조회 수 1661 24.03.18.16:42 11
    “내일부터 학교는 제적 처리 될거야, 자취방 계약 문제도 일주일 안에 처리될 예정이고...”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요? 아니, 언제부터 잘못된 걸까요? 주인님은 4월부터 절 지켜봤다고 했...
  • 그때 이야기 1.
    Dante_ 조회 수 2125 24.03.16.16:43 3
    1. 시작 1994년. 대학교의 복학을 마치고 나는 나의 새로운 둥지인 원룸을 향해 걸어갔다. 학교 근처인 남산에 있는 작은주택이지만 담벼락이 높고 마당이 넓은 주택이였다. 하지만 난 그곳...
  • 애완견뽀미 조회 수 1710 24.03.12.18:34 5
    https://sissykorea2.com/owncontents/599946 암캐뽀미의 일상 1편 링크 어쩌다 제가 이렇게 된 걸까요? 어쩌다 저는 두 발로 걷는 것조차 금지되고 사람 말도 금지된 채 정조대를 차고 애널...
  • sooooooho 조회 수 907 24.03.11.21:38 2
    당하고 있지만 나는 너무 부러웠다 신혼여행 이후로 내손으로는 만져 본적도 없는데 선배는 지금 자유라니 ㅠㅠ 선배는 두번더 하시더니 지친다고 잠에 들자고했다 내 이야기는 시간날때 마다...
  • sooooooho 조회 수 1094 24.03.11.02:16 7
    다시 한번 써 볼까 합니다 선배님은 가슴을 물리곤 이야기를 해주셨다 커뮤니티에서 이리저리 여장남으로 활동 하던 당시에 고졸에 돈도 없고 해서 여러가지 유혹에서 못빠져나왔고 그중에 심...
  • 완전한 교육
    혜리미 조회 수 3670 24.02.29.23:28 12
    이게 뭐야? Sissy:보지요...💕 뭐하는 곳이야? Sissy:자지 박는 곳이요...💕 Sissy의 엉덩이에 달린건 보지라는걸 몇번이고 말하게 해서 암컷임을 자각 시켜야죠💕
  • Sissy를 위한 팬티 리폼
    혜리미 조회 수 3689 24.02.12.09:20 20
    언제 어디서든 박힐 수 있게💕
  • 너와 남자의 차이
    혜리미 조회 수 4950 24.02.12.09:11 41
    남자가 흥분 될때 만지는 건 자지 너 같은 sissy가 만지는 건 유두💕 남자가 자위할때 흔드는건 자지 니년이 흔드는건 허리💕 남자가 섹스 마지막에 하는건 씨뿌리기 니년이 하는건 씨받기💕 �...
  • 왜? 얼굴 가려달라며
    혜리미 조회 수 2539 24.02.11.23:30 6
    왜? 얼굴 가려달라며 자지로 가려줄테니까 얼굴 까이기 싫으면 재주껏 계속 벌기 시켜봐 Sissy:네에..💕
  • 귀찮은 연락을 받은 sissy
    혜리미 조회 수 3646 24.01.28.23:00 26
    하지만 아랫입은 솔직하네요💕
  • 민정이의일탈 조회 수 2069 24.01.28.03:35 3
    시디(본인) 실제 허접한 경험담 제목그대로 나는 초보인시디다 업은 시간날때만하니... 태어나 처음업 한건 비너스에서 러버가 업시켜준다니 자기집에 놀러오라는것이다 러버의 화장실력은 ... 메...
  • 꽃향기만 남기고 갔단다~
    혜리미 조회 수 2462 24.01.25.17:03 9
    sissy를 위한 새로운 챌린지💕
  • 욕실 비었어요~
    혜리미 조회 수 1899 24.01.25.17:02 3
    주인님 욕실 비었어요~ 네? 주인님 씻으시는데 제가 왜 옷을 벗고 들어가요?
  • 부끄러운 하루
    여니수 조회 수 2914 24.01.25.14:14 8
    제 망상들을 그냥 한번 끄적거려 봅니다.^^ A : 너니? 건드리면 봇물 터진다는? A: 그건 해보면 알지! 이리와봐! 형님 같이 한번 해보죠!!! B: 오키 그럼 어디 한번!!! 싫다고는 했지만 ...
  • 열일하는 뒷모습💕
    혜리미 조회 수 2543 24.01.24.23:31 5
    모두 열일하는 sissy에게 한마디의 응원을!
  • 섹시한 젖소가 되고 싶었을 뿐!
    여니수 조회 수 3499 24.01.10.20:45 15
    제 망상들을 그냥 한번 끄적거려 봅니다.^^ 시크한 그의 첫 마디!!! 구경 한번 해보자는 말에 난 거부할 생각도 못한 체로 다리를 벌려드렸다. 그랬더니 점점... 역시 난... ㅠㅠ 어쩔 수 ...
  • 혜리미 조회 수 2621 24.01.10.13:55 7
    이걸 입고 찍는다구요...?(차라리 벗는게 덜 부끄러울 거 같아...) 자지 빨 수만 있다면 무슨 옷이든 입을게요💕